사회강좌 | 전인건강학회" /> 사회강좌 | 전인건강학회" /> 사회강좌 | 전인건강학회"> 사회강좌 | 전인건강학회"> 사회강좌 | 전인건강학회" /> 사회강좌 | 전인건강학회"> [확진자 2천명대] 거리두기 4단계도 안 통해…"새 대응책 필요" > 사회강좌 | 전인건강학회

전인건강학회
사회강좌    |  학회강좌  | 사회강좌
[확진자 2천명대] 거리두기 4단계도 안 통해…"새 대응책 필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1-08-11 19:22 조회 214 댓글 0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김예나 권희원 박규리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한 달 넘게 지속하는 가운데 핵심 방역 대책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혀 통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1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2천명대를 훌쩍 넘어 2천223명까지 치솟는 등 확산세가 오히려 거세지는 양상이어서 거리두기를 비롯한 방역 지침의 근본적인 손질이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4차 대유행의 확산세를 꺾기 위해 지난달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최고 수준인 4단계로 격상해 5주째 시행 중이고, 비수도권에서도 3주째 3단계를 적용하고 있다.

이런 고강도 조치에도 유행 규모가 계속 커지는 것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바이러스 확산, 7월 말 8월 초 여름 휴가철 이동량 증가,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른 국민적 피로도 증가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역시 "정부가 나서서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등의 강한 조치를 제시하되 대신 보상을 확실히 해주는 방식으로 전환하지 않으면 현 상태를 버티지 못하고 의료체계 붕괴까지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정부도 현행 방역대응 체계의 개선 가능성을 내비쳤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기존 대응체계에 부족한 점이 있었다고 볼 수 있다"면서 "델타 변이의 특성과 (거리두기 강화에도) 이동량이 떨어지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방역 조치의 규제력이 약해서인 것인지, 아니면 피로감 등에 의해 국민 참여도가 떨어지고 있는 것인지 등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전체 최근게시글
전인건강학회 E-mail : leeboston59@naver.com / 010-2488-5556
Copyright(c) 2022 hha.kr All right reserved